한국어

정부, 국방.통일.외교분야 의사결정 과정에 여성참여 확대

 

정부, 유엔안보리 결의 1325호 국가행동계획 수립.제출

 

김치관 기자  |  ckkim@tongilnews.com
승인 2014.05.23  15:21:15
 

정부는 국방.통일.외교분야 의사결정 과정에 여성참여를 확대하고 관련 시민단체의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된 국가행동계획을 수립해 22일 유엔에 제출했다.

 

외교부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 정부는 「여성, 평화와 안보를 위한 유엔 안보리 결의 1325호」의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국내 이행을 위해 ‘국가행동계획(Natioanl Action Plan: NAP)’을 수립하고, 유엔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2000년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1325호는 분쟁지역 성폭력 근절과 분쟁해결 과정에서의 여성 참여 확대 등을 담고 있으며, 현재 약 40여개국이 국가행동계획을 자발적으로 제출했다.

 

외교부는 “정부는 2013년 초 시민단체들과의 간담회 등을 통해 마련한 정부 초안을 토대로, 2013년 8월 관련 정부기관과 시민사회로 구성된 민관협의체를 설립, 시민사회의 의견을 수렴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한국이 제출한 유엔 안보리 결의 1325호 이행을 위한 국가행동계획은 △예방 △참여 △보호 △구호 및 회복 4가지 분야의 총 10개 목표와 각 목표별 세부 과제로 구성되어 있다.

 

정부는 국가행동계획의 목적을 설명하면서 “대한민국은 한국 전쟁 이후, 정전 협정하에 있는 세계 유일의 분단국이면서, 개발원조공여국인 동시에 평화유지군을 파견하고 있는 국가”라며 “이런 점에서 무력분쟁하 여성 보호 및 평화와 안보 분야에서의 여성의 역할 강화를 목적으로 한 국가행동계획 수립은 우리에게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밝혔다.

 

또한 “대한민국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군대성노예 제도였던 소위 ‘일본군 위안부’ 제도로 인해 심각한 여성 인권침해를 경험한 당사국”이라며 “우리는 동 국가행동계획 수립을 통해 전시 성폭력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을 제고하고 무력분쟁하 성폭력 피해자 예방 및 보호 강화에 한층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명시했다.

 

그러나 한국군이 베트남전쟁에서 저지른 성폭력 문제 등에 대해서 일체 언급하지 않았다.

 

국가행동계획은 ‘참여’ 분야에서 △분쟁예방, 분쟁해결 과정 및 관련 국제회의에 대한 여성 참여 확대 △국방.통일.외교분야 의사결정과정에 여성참여 확대 △국방.통일.외교분야여성정책 관련 시민단체의 의견수렴 등을 제시했다.

 

‘보호’ 분야에서는 △일본군 성노예 제도인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지원 정책 및 각종 기념사업 강화 △군인에 의한 성폭력 가해자 처벌 기준 수립 △성인지적 관점이 반영된 탈북민 지원 정책 마련 △국내 체류 여성 난민에 대한 처우 개선 등을 명시했다.

 

이번에 수립, 제출한 국가행동계획은 이후 자발적인 ‘이행보고서’로 이어질 수 있지만 의무사항은 아니어서 규정력은 미미한 실정이다.

 

 

 

        http://www.tongi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74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정부, 국방.통일.외교분야 의사결정 과정에 여성참여 확대 평화여성회 2014.05.30 1183
62 "박근혜 정부 통일대박론, 경제 성장 위주 정착 우려" 평화여성회 2014.05.26 1148
61 일본군성노예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해외 여성토론회> 다시 남북 여성들이 만나다 평화여성회 2014.05.09 1306
60 1325호 네트워크, “통일 준비는 여성과 함께” 평화여성회 2014.03.03 2281
59 한반도 평화가 세계 평화 모델 돼야 평화여성회 2014.02.13 1689
58 통일교육, 다중적 정체성과 다문화사회 공존모델 포함시키자 평화여성회 2014.02.13 2110
57 통일은 대박? ‘피스 메이커’ 여성 참여 보장해야 평화여성회 2014.01.23 2878
56 평화바자회를 잘 치뤘습니다. file 평화여성회 2013.12.04 2455
55 세대공감 평화기행을 다녀와서 file 평화여성회 2013.11.01 2775
54 평화힐링캠프 후기: 나에게 평화란 OOO이다! 평화여성회 2013.10.31 2905
53 세대공감 평화기행중 북한친구에게 편지쓰기 (수상결과) 평화여성회 2013.09.24 3697
52 세대공감 평화기행중 북한친구에게 편지쓰기 (김종우) file 평화여성회 2013.09.24 4156
51 세대공감 평화기행중 북한친구에게 편지쓰기 (이은진) file 평화여성회 2013.09.24 4044
50 세대공감 평화기행중 북한친구에게 편지쓰기 (유은주) file 평화여성회 2013.09.24 4455
49 세대공감 평화기행중 북한친구에서 편지쓰기 (허윤서) file 평화여성회 2013.09.24 3230
48 세대공감 평화기행중 북한친구에게 편지쓰기 (조혜원) file 평화여성회 2013.09.24 3452
47 여성과 정전협정 60년 학술토론회 소감문 [1] 평화여성회 2013.08.06 4471
46 <서칭 포 슈가맨> 영화를 보고 [5] 평화여성회 2013.07.10 4550
45 “기지촌 여성은 정전체제 최대의 피해자”-여성과 정전협정 60년 학술토론회 [324] 평화여성회 2013.07.08 19605
44 “여성, 정전협정 60년을 말하다” <기고> 한국여성평화연구원, ‘여성과 정전협정 60년’ 학술토론회 [66] 평화여성회 2013.07.08 997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