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울란바타르 프로세스 3차 회의 참가기

평화를만드는여성회/안김정애

“NO is No!”

2017829일부터 30일까지 몽골공화국 울란바타르에서 열린 울란바타르 프로세스 3차 회의에 다녀 왔습니다.

2015년부터 시작된 이 회의는 15개 지역을 포괄하는 전세계무장갈등예방 시민사회단체인 동북아 GPPAC(Global Partnership for the Prevention of Armed Conflict)과 몽골공화국의 시민사회단체인 Blue Banner가 공동 주관하고 있고, 시민사회의 대화와 상호교류를 통해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달성한다는 목적을 띠고 있습니다. 시민사회를 대표한다는 의미로 대표단을 국가가 아닌 지역으로 호칭하는 것이 특징이어서 서울에서 평화여성회와 참여연대 3, 평양에서 2, 북경에서 2, 블라디보스톡에서 1, 대련 주재 미국 친우봉사회에서 1, 동경에서 1, 울란바타르에서 3명이 참석하였고 GPPACBlue Banner 사무국 활동가들도 함께 하였습니다. 국가로 친다면 대한민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일본, 중국, 러시아, 미국, 몽골공화국 등 7개국으로부터 시민사회단체 대표가 참석한 것이지요.

 

몽골공화국은 올해가 비핵지대화 선언 25주년을 맞는 해로서, 그동안 동북아 평화 달성을 위한 조정자,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해 왔습니다. 그리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꾸준히 이 회의에 대표를 파견하고 있어서 대한민국 뿐만 아니라 동북아 시민사회단체들은 북측의 목소리와 주장을 직접 들을 수 있는 유일한 창구이기도 합니다. 무엇보다도 모든 참석자들이 한반도 문제와 동북아 평화를 위해서는 대화와 평화적 해결이 필수적이라는 회의 기본 목표에 동의하고 있습니다.


본 회의는 북핵 실험, 한미연합군사훈련 실시, 미국과 북한의 군사작전 상호협박, 성주지역에 임박한 4기의 사드 추가배치 소식 등 한반도와 동북아에 엄중한 시기로 일컬어지는 때에 열린 터라 회의 초반부터 분위기는 무거웠습니다. 게다가 회의 첫 날에 일본 인근에 떨어진 북한의 미사일 발사실험은 회의 분위기를 한층 가라앉게 했습니다. 북측 대표단은 현 한반도 위기가 60여년간 이어지고 있는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이 가장 큰 원인이며, 이것이 해결되어야 즉 정치적이고 군사적인 해결이 우선시되어야 민간인교류도 가능하다는 주장을 폈습니다. 하지만 각국의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회의의 목적이 군사적인 수단이 아닌 대화와 타협을 통해 불안정한 안보위협을 제거하고 동북아에 평화를 가져오는 것임에 동감을 표시했습니다.


평화여성회는 발표를 통해 지난 촛불시민혁명의 과정과 분단적폐를 청산할 새로운 민주정부의 탄생, 역사상 최초의 여성 외교부 장관 탄생 등이 일단 한반도 평화구축에 희망적이라고 전제하고, 생명·평화· 상생의 여성주의적 패러다임을 기초로 다음과 같은 한반도 평화안을 제시하였습니다.

 

첫째, 기존의 군사적 안보개념을 시민의 안전을 담보하는 개념으로 바꿀 것. ‘여성안보의 개념을 도입하여 유엔안보리 결의안 1325에 제시된 것처럼 한반도평화협상과정에 여성의 적극적인 역할을 보장할 것.

둘째, ‘안보신화로부터 벗어날 것과 분단적폐 세력을 시급히 청산할 것.

셋째, 한반도에서 뿐만 아니라 전 세계 비핵화를 목표로 설정할 것.

넷째, 일방적이고 종속적인 한미동맹의 틀을 재정비할 것.

다섯째, 북한이 위협을 느끼는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중단 또는 축소할 것.


더불어 지난 1년간의 구체적인 활동 내용 즉 한미일 군사삼각동맹 강화를 위해 만들어진 12·28 합의 무효화 운동, 122명의 주한미군 기지촌 위안부여성의 국가배상 소송운동, 사드반대 전쟁반대 세계여성평화행동 등을 참석자들과 공유하였습니다.

 

본 회의 참석자들은 이틀간의 회의를 마치면서 최종 성명서를 통해 

첫째, 대화를 통한 평화적인 수단과 방법으로 현재의 한반도 위기와 동북아 불안정을 해결해 나갈 것 

둘째, 상호 위협과 협박의 수위를 낮출 것 

셋째, 상호신뢰 구축 노력을 할 것 

넷째, 타국에 대해 핵무기로 위협하지 말 것 

다섯째, ··일이 먼저 평화적인 선제행동에 나설 것 

여섯째, 한미합동 군사훈련을 중단 또는 축소할 것 

일곱째, 한반도 정전체제의 종식과 평화체제 수립 논의를 시작할 것 등에 동의하였습니다.

추가적으로 북측은 내년도 2018 회의를 평양에서 개최할 것을 제안하였습니다

짧은 일정이었지만 모든 참석자들의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을 깊게 공유한 시간이었습니다.

 

분단을 끝내야 한다는 명제에는 모두 동의합니다. 그러나 항상 단서를 붙이고 이유를 만드는 자들이 있습니다.


“No is No!!!!!" 이번 참석자 중에 한 사람이 외쳤습니다. 문제를 복잡하게 만드는 자 범인입니다. 불안과 공포를 조성하는 자 범인입니다. 주변국에 의해 흔들리지 않고 남과 북이 전제조건 없이 만나 대화를 나누는 것이 최선입니다. 안보는 특정세력의 전유물이 아닙니다. 남북의 모든 민간인이 각 분야에서 서로 만나 관심사를 공유하고 일상의 이야기를 나누어야 합니다. 민간인 교류는 허가사항이 아닙니다. 모든 시민은 자유왕래의 권리가 있습니다.


이제는 분단의 칼춤을 걷어 치우고 누군가의 유언처럼 분단의 빗장을 빼 버리고 평화통일의 대문을 활짝 열어야 할 때입니다. 한반도 여성들의 간절한 평화의 바램이 조만간 분단의 견고한 벽을 허물게 되리라 희망합니다.   




GPPAC2017.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UN안보리 결의안 1325채택 15주년 기념 심포지엄 평화여성회 2015.11.23 1588
공지 여성.평화.안보에 대한 UN 안보리 결의 1325호 (국문 및 영문) [917] 평화를만드는여성회 2009.09.14 148398
84 유엔 안보리 결의 1325호 관련 양성평등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 (의결) 평화여성회 2017.11.27 21
83 유엔 안보리 결의 1325호 국가행동계획 평가와 향후 추진방향 file 평화여성회 2017.11.23 66
» [08.29~08.30] 울란바타르 프로세스 3차 회의 참가기 file 평화여성회 2017.09.12 62
81 [오키나와회의] 한국 지역 보고서 file 평화여성회 2017.08.22 75
80 [오키나와회의] 미국 지역 보고서 file 평화여성회 2017.08.22 73
79 [오키나와회의] 필리핀 지역 보고서 file 평화여성회 2017.08.22 87
78 [오키나와회의] 일어로 발표된 공동성명 평화여성회 2017.08.22 31
77 [오키나와회의] 푸에르토리코 지역 보고서 file 평화여성회 2017.08.22 29
76 [오키나와회의] 하와이 지역 보고서 file 평화여성회 2017.08.22 31
75 오키나와 회의(9th International Women's Network Against Militarism) 참관기 file 평화여성회 2017.07.06 96
74 2016.11.14~16. 울란바타르 프로세스 회의 참가기 평화여성회 2016.11.18 118
73 2016 여성지위위원회 회의(CSW)를 다녀왔습니다 file 평화여성회 2016.04.25 259
72 [국제세미나 자료집] 누가 전쟁으로 돈을 버는가? 전쟁산업에 맞서기 위한 저항의 방법들 평화여성회 2016.02.03 357
71 Launch of the Ulaanbaatar Process for dialogue and Peace in Northeast Asia 평화여성회 2015.07.23 620
70 울란바토르 프로세스 간담회 자료집 file 평화여성회 2015.07.23 677
69 GPPAC Northeast Asia Statement on the Occasion of the Global Day of Action on Military Spending 평화여성회 2015.04.21 943
68 Final Document of GPPAC NEA International Conference: “Dimensions to create a Nuclear-Weapon Free Northeast Asia” file 평화여성회 2014.12.04 4518
67 「国連安保理決議第1325号履行のための大韓民国『国家行動計画』」採択に対する<1325号ネットワーク>声明書 file 평화여성회 2014.06.27 3054
66 1325 Network Statement on ROK National Action Plan on UNSCR 1325 file 평화여성회 2014.06.27 426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