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 눈물의 땅 팔레스타인과 평화를 만드는 여성들

 

1. 팔레스타인- 이스라엘: 분노와 좌절 & 신이 약속한 땅

 

-18978: 오스트리아 언론인 테오도르 헤르츨의 주도 아래 스위스 바절에서 제 1차 시오니스트 대회 열림. “ 팔레스타인에 국제법으로 보장되는 유대인의 조국을 건설하고자 한다.”는 선언문 발표.

 

-191711: 영국 외무부 장관 아서 제임스 벨푸어 . “ 영국 정부는 팔레스타인에 유대인의 민족적 고향을 건설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면서, 이 목적을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며 유대인의 국가 건설 약속( 벨푸어선언), 1차 세계 대전 뒤 팔레스타인은 영국 위임 통치 아래 놓임

 

-194711: 유엔총회는 결의안 181에 따라 유대인 국가와 독립 아랍 국가로 팔레스타인 분할 결정. 팔레스타인 영토의 56%를 유대인 국가로, 44%를 아랍인 국가로 나누되 예루살렘은 유엔 신탁통치 아래 양쪽에 모두 개방된 국제도시로 두기로 함.

 

-1948514: 이스라엘 건국 선포. 다음날부터 아랍군과 이스라엘군 사이에 전쟁 벌어짐( 1차 중동전쟁), 이스라엘 승리로 팔레스타인 영톨 78% 차지하고 전체 130만 명 가운데 75만 명의 팔레스타인 난민 발생(팔레스타인 515나크바(대재앙의 날). 그해 12월 유엔총회는 난민귀환 허용해야 한다는 결의안 194호 채택.

 

-195610: 이집트 가말 나세르 대통령이 수에즈 운하 국유화 선언. 이스라엘, 영국, 프랑스가 함께 이집트 공격했으나 국제사회의 여론 악화로 철수 ( 2차 중동전쟁)

-19645; 팔레스타인 해방기구 (PLO)공식 출범

 

-19676: 아스라엘의 기습공격으로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와 서안지구, 동예루살렘, 이집트령 시나이반도, 시리아령 골란고원 점령( 3차 중동전쟁 또는 6일전쟁), 그해 11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이스라엘 점령지에서 철군 촉구 결의한 242호 채택.

 

-197310: 이집트-시리아 연합군이 이스라엘 기습공격했으나 미국의 도움으로 이스라엘 승리( 4차 중동전쟁), 그 뒤 이슬람 산유국들이 석유를 무기화함으로 제 1차 석유파동 일어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스라엘에게 점령지에서 철군 촉구 결의안 338호 채택.

 

-1976330: 이스라엘 정부의 토지강제수용에 저항하다 6명 사망( 땅의 날.)

 

-19793: 미국의 중재 아래 이집트-이스라엘 평화협정 체결, 그 여타로 198110월 이집트 사다트 대통령 피살, 1982년 이스라엘 시나이반도를 이집트에 반환.

 

-19826: 이스라엘이 레바논 침공, 팔레스타인 난민촌에서 학살사건 일어남.

 

-198712; 이스라엘의 억압에 맞서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1차 인티파타( intifada: 봉기)가 일어나 1993년 오슬로 평화협정이 맺어질 때까지 이어짐. 팔레스타인 사망자 1,166, 이스라엘 90.

 

-19939: 미 백악관에서 이스라엘 총리 이츠하크 라빈과 팔레스타인 해방기구 야세르 아라파트 사이에 오슬로 평화협정 체결. “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테러공격으로 벗어나는 평화를 얻고, 팔레스타인은 이스라엘군의 무단통치로부터 벗어나 땅을 되돌려 받기로 합의.

 

-199412: 라빈 이스라엘 총리, 시몬 페레스 이스라엘 외무장관, 야세르 아라파트 PLO의장 노벨평화상 공동 수상

 

-199511: 이스라엘 유대인 극우 청년 중동평화정책 반발 라빈 이스라엘 총리 암살.

 

-20009: 이스라엘 야당 당수 샤론이 동예루살렘 이슬람 사원 방문하자 충돌.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2차 인티파다(봉기) 시작.

 

-20016: 이스라엘 텔아비브 나이트클럽에서 자살폭탄 공격으로 21명 이스라엘인 피살.

 

-20026: 이스라엘 정부. “테러공격을 막는다.”는 명분으로 총길이 710킬로미터 분리장벽 세우기 시작.

 

-20043: 팔레스타인 정신적 지도자 셰이크 아흐메드 야신, 이스라엘 헬기 미사일 공격으로 사망( 67)

 

-20044: 하마스 지도자 아지즈 란티시, 이스라엘 헬기 미사일 공격으로 사망( 57)

 

-20058: 이스라엘 정부,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의 유대인 정착촌 폐쇄.)하고 정착민 철거시킴.

 

-20076: 미국과 이스라엘 압력을 받아 고전하던 하마스 내각 붕괴, 하마스는 유혈사태 끝에 가자지구 장악( 600명 사망), 이로써 팔레스타인 세력 양분( 서안지구는 파타, 가자 지구는 하마스 지배. 이스라엘은 가자지구에 대한 봉쇄 강화.

 

-20081227; 이스라엘군 가자지구 공습하여 팔레스타인 하마스 세력과 전면전. 팔레스타인 사람들 약 1400명 사망. (어린이 430, 여성 111) 부상자 5380명 중 (어린이 1870, 여성 800여명), 이스라엘 사망자 13( 5명은 이스라엘군의 오인 사격으로)

 

- 2차 인티파다 이후 7년 반 동안( 이스라엘 평화운동단체 베첼렘에 따르면) 이스라엘인 1,053, 팔레스타인인 4.789명 사망)

 

-2010531; 이스라엘 특공대, 가자지구로 향하던 국제평화구조선을 지중해 공해상에서 공격 평화운동가 10명 사망.

 

-201110: 팔레스타인 , 유네스코 정식 회원국으로 가입.

 

-201211: 이스라엘군과 하마스 포격전으로 팔레스타인 177, 이스라엘 6명 사망.

 

-20147: 이스라엘군,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대규모 공습, 50일동안 전쟁으로 팔레스타인 인 약 2,200명 사망(민간인 1,462, 어린이 495, 여성 253) . (백린탄 사용), 이스라엘 사망자 71(군인 66, 민간인 5)

 

-2014723: 유엔 인권이사회, 가자지구에 대한 이스라엘 군사공격 중단 촉구. 인권침해 조사위원회 구성 결의안 채택( 한국 표결에서 기권)

11월 이스라엘 유엔 조사위원회 활동에 협력하지 않겠다고 발표.

 

-20185: 가자지구에서 박격포 28발 발사, 이스라엘군의 아이언돔으로 막아 부상자 전무, 이스라엘 즉각 가자지구 공습.( 일 주일 전 이스라엘 군의 저격으로 소년 사망)

 

2.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현황 비교

-인구: 팔레스타인 481만명( 2016), 이스라엘 인구 854만 명( 유대인 75.1%, 아랍계 약 20%) 아랍계 산아제한 없어 많은 수의 자식을 둠, 유대인 가정 1~2명 자식으로 약 2020년에는 아랍인들이 이스라엘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30% 넘어설 전망임. 투표권자 비율에서 앞섬 (아랍여성의 자궁이 무기)

 

- 경제, 소득: 팔레스타인( 1인당 국민총소득 1,997PPP), 이스라엘 37,400PPP) 2016년 기준

 

팔레스타인 난민 수: UNHCR 공식 등록된 난민수 35만 명.

유엔 난민구호기관(UNRWA) 등록된 난민의 수: 가자지구 117만명, 서안지구 85만명. 요르단 200만명, 시리아 50만명, 레바논 46만 명 총 500여 만 명.

 

-20188: 이스라엘 유대민족국가법제정.

유대민족 정체성만 인정, 아랍계 부정하는 법안.( 히브리어를 유일한 국어로 제정, 아랍어 공용어에서 제외. 수도 예루살렘은 유대인의 역사적인 고향으로 전체적이고 단합된 도시로 강조하며 자국 내 아랍인들의 정통성과 정체성 부정. 교육, 주거 보건 등 사회서비스에서 2등시민으로 차별을 법적으로 공고화. 이후 선거권 제외 가능성 농후함 )

 

3. 이스라엘 팔레스타인의 평화를 만드는 여성들 “Women Wage Peace”

 

- 이스라엘의 가장 큰 광범위한 풀뿌리 운동단체로, Protection Edge이후 2014년 여름에 창립된 비폭력 평화운동단체. 전국 각지에서 온 50 여명의 지역 팀과 12개의 전문가팀(전략, 전략적 파트너십, 전략적 의사 소통, 디지털, 정부의 참여 등)이 지역 및 국가 차원에서 다양하고 창의적인 활동( 프로젝트, 다양성, 예산, 훈련, 내셔널 코디네이터 등) 을 조직해서 활동하고 있다.

평화를 위한 라이베이아 여성들의 성공적 투쟁에 관한 영화 상영 및 수 백 편의 집회 및 토론 그룹 조직.

평화의 씨앗 심기 행사 조직

대학에서 패널 토론, 컨퍼런스 및 강의 참여

- 정치 협약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회의, 회의 및 강연과 같은 운동에 여성과 남성을 더 참여시키기 위해 전국에서 현장 및 정보 활동을 실시. 정치적 의사 결정자에게 직접적, 언론 및 대중의 압력을 행사하기 위해 노력.

 

평화활동:

-2014Women Wage Peace“Peace train” events: “가자지구의 국경마을인 Sderot 역에서 Sapir Academic College까지 약 1000여 여성들이 평화협정체결 촉구하여 도보함.

2015: 3000며의 여성들이 평화협정을 촉구하며 이스라엘 의회 크네떼를 에워싸고 시위 후 일 년 뒤 50일 동안 총리 주거지 밖에 평화천막을 세우고 수 백 명의 여성들이 금식을 함.

2016March of Hope 개최: 전국에서 온 3만 명의 남녀와 이스라엘인, 팔레스타인 인, 유대인 및 아랍인이 북부에서 예루살렘으로 2주 동안 행진. 전 세계에서 연대.

20175: 트럼프 대통령이 이스라엘 방문한 것을 기념하여 인간 간판을 만듦.

10: 수 만 명의 참가자 2주간 평화 여행.

 

Mothers tent

noname01.bmp noname02.bmp noname03.bmp noname04.bmp noname05.bmp noname06.bmp


연락 이메일: womenwagepeace@gmail.com

 

어머니의 기도: https://www.youtube.com/watch?v=YyFM-pWdqrY 2016104일 희망의 행진에서 사용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평화여성들의 군축공부 2차모임 file 평화여성회 2018.09.06 60
34 WPP회의를 다녀왔습니다 file 평화여성회 2016.02.03 598
33 <여성과 정전협정 60년 학술토론회> 여성! 정전협정 60년을 말하다 file 평화여성회 2013.09.09 2617
32 SOFA 개정에 신설되어야 할 여성인권보호 조항 (2000.9) [319] 평화여성회 2011.11.23 5297
31 20100428 천안함사태의 진실과 향후 전망 "깨어진 평화, 그리고 천안함" [400] file 평화여성회 2010.04.29 12344
30 20070709 안보와 평화를 재정의하는 여성들 [1] file 평화를만드는여성회 2009.09.14 10669
29 20070709 평화로운 여성을 넘어서 [31] file 평화를만드는여성회 2009.09.14 11519
28 20070709 평화를 재사유하기 위해: 민족, 국가안보, 남성성 [88] file 평화를만드는여성회 2009.09.14 11525
27 20070703 사회복무제, 여성도 참여하라? [308] file 평화를만드는여성회 2009.09.14 13553
26 20060811 이스라엘의 레바논침공 규탄 여성단체기자회견자료모음 [3] file 평화를만드는여성회 2009.09.14 10755
25 20050817 신시아 인로 교수 방문 토론회 [249] file 평화를만드는여성회 2009.09.14 12952
24 20030925 군폭력의 근절과 군사법제도 개혁 [6] file 평화를만드는여성회 2009.09.14 11088
23 20030925 독일 의회 - 국방옴부즈만 제도 [19] file 평화를만드는여성회 2009.09.14 11640
22 20030925 국회에 국방옴부즈만 제도를 설치하자 [47] file 평화를만드는여성회 2009.09.14 10783
21 20030925 전문가포럼 "군대 내 폭력 및 인권침해 실태와 대안 마련" 토론문 [21] file 평화를만드는여성회 2009.09.14 11738
20 20030925 민간인 국방감독관 제도의 도입 필요성 [24] file 평화를만드는여성회 2009.09.14 11194
19 20030923 군인의 전화를 통해 본 사병 인권의 현실 [35] file 평화를만드는여성회 2009.09.14 9014
18 20030718 평화운동과 여성의 힘 [8] file 평화를만드는여성회 2009.09.14 13812
17 20030718 병역거부운동과 여성 [49] file 평화를만드는여성회 2009.09.14 12699
16 20020923 미사일 방어체계, 창과 방패의 논리 [35] 평화를만드는여성회 2009.09.14 1528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