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환영한다

 

 

정부의 화해·치유재단 해산 발표를 환영한다. 화해·치유재단은 박근혜 정부가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문제 해결을 약속한 ‘2015 한일합의에 따라 일방적으로 설립되었다. 이는 피해자의 의사에 명백히 반하는 결정으로, 한국과 중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각국의 일본군성노예제 피해자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위한 권리를 박탈하였다.

 

일본군성노예제 피해자분들과 함께 여성연합과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를 비롯한 여러 시민사회단체들은 2015 한일합의 전면 무효화와 화해·치유재단 즉각 해산을 줄곧 요구해왔으며, 지난 8월부터는 화해·치유재단 즉각 해산을 위한 1인 시위를 지속해왔다.

 

이제 화해·치유재단의 해산으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길이 다시 열렸다. 화해·치유재단 해산은 끝이 아니라, 일 양국에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를 정의롭게 해결하기 위한 첫걸음이다. 일본 정부는 더 이상 항의하지 말고 피해자의 의사를 받아들여 공식 사죄하고 법적 배상에 나서야 한다.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진정한 해결로 피해자의 인권과 명예가 회복되는 그 날이 속히 오기를 희망한다. 여성연합은 이를 위해 끝까지 연대할 것이다.

 

 

20181121일 수요일

한국여성단체연합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6 [성명] 이것은 지위를 악용한 명백한 성폭력이자, 성소수자 혐오범죄다 - 해군간부 2명에 의한 성폭력 사건 2심 무죄 판결을 규탄하며 평화여성회 2018.11.22 8
» [논평]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환영한다 평화여성회 2018.11.21 14
504 [성명]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돌봄의 공공성을 확보하라 정부는 사회서비스공단 설립 약속을 이행하고 보육을 반드시 포함하라 평화여성회 2018.10.11 49
503 발언문/기자회견문 첨부][경악! 경찰 편파수사 규탄 긴급기자회견] 십수년의 불법촬영 유포방조, 웹하드는 왜 처벌하지 않는가? 진짜 방조자는 경찰이다 평화여성회 2018.08.21 121
502 [선언문] 7.27 한반도 종전을 위한 여성평화선언문 평화여성회 2018.07.26 103
501 [논평] 정부는 성평등 인사정책의 조속한 이행을 통해 공직 내 실질적 성평등을 실현하고 다른 영역 균형인사의 모범이 되어야 한다 평화여성회 2018.07.24 69
500 [기자회견문] 강정마을 총회 결정 무시한 채 강행, 세계 평화의 섬 제주를 군사력 과시의 장으로 만드는 해군의 국제 관함식 반대한다 평화여성회 2018.07.19 66
499 [보도자료]최초로 후보추천위원회가 추천한 최영애 인권위원장 후보 내정을 환영하며 평화여성회 2018.07.18 63
498 [논평] 정부는 성차별적 사회구조의 변혁을 요구하는 여성들의 목소리에 응답하라 평화여성회 2018.07.16 73
497 [논평] 더불어민주당의 최고위원 선출 시 여성할당제 폐기는 시대를 역행하는 결정이다 평화여성회 2018.07.09 62
496 [논평]「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온라인서비스제공자의 의무’ 규정에 대해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당해소송사건 2015고단2430)에서 위헌법률 심판 제청한 건에 대한 2018년 6월 28일 합헌 결정한 헌법재판소의 판결을 환영한다. 평화여성회 2018.07.04 78
495 [의견서]은행권 채용성차별 근절대책에 대한 여성‧노동계 및 청년 여성 당사자 의견 : <은행권 채용절차 모범규준> 결정을 앞두고 평화여성회 2018.06.20 76
494 [논평] 2018년 제7대 6.13 지방선거 결과에 관한 논평 평화여성회 2018.06.20 72
493 [논평]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학살 외면한 한국 평화여성회 2018.06.18 75
492 [성명서]사법농단 관련자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처벌, 피해자 구제 및 재판 독립과 사법신뢰 회복을 위한 철저한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한다 평화여성회 2018.06.12 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