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대북식량지원에 대한 여성들의 요구 :

인도주의적 지원은 골든 타임을 놓쳐서는 안된다.

지금 당장 대북식량지원을 추진하라!!

 

 

북한의 식량위기가 심각하다는 소식을 지난 53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이 발표한 '북한의 식량안보분과 보고서'를 통해 접한 지 벌써 보름이 지났다.

 

이 보고서에 의하면 북한의 식량 생산이 2008년 이후 최저 수준이며, 북한 주민의 43%에 해당하는 1,090만 명이 식량 부족에 시달리고, 생후 6개월에서 23개월까지 어린이 중 3분의 1이 하루 최소량의 식사만 공급받고, 그 결과 어린이 5명 중 1명은 만성적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발육 부진이 우려된다.

 

통일부는 지난 514일 대북지원단체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통일부장관이 북한주민에 대한 동포애와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식량지원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히고 "다만 대북 식량지원에는 국민적 공감과 지지가 필요한 만큼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추진할 계획"이라는 점을 설명했다고 한다.

 

여성들은 대북식량지원에 대해 충분히 공감하고 지지하며 아래와 같이 요구한다.

 

1. 대북식량지원의 골든 타임을 놓치지 말고 꼭 필요한 시기에 지원해야 한다.

5월부터 9월까지 식량 사정이 악화되는 춘궁기가 시작되었다. 이미 시간이 부족하다. 여러 가지 절차로 당장 결정을 해도 최소 2개월이 걸린다는 것이 통일부의 설명이다. 통일부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중앙정부 차원의 식량 지원 결정을 빨리 내려 시행하고, 또 지자체와 대북지원단체들이 효과적으로 신속하게 북한에 식량을 전달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

 

2. 대북식량지원의 정례화를 통해 북한의 만성적 식량 위기 극복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북한의 식량위기는 만성적인 것이며, 올해에도 가뭄으로 인해 식량 생산이 더 낮아질 가능성이 예상된다. 따라서 정부와 지자체, 그리고 대북 인도적 지원단체가 거버넌스를 통해 식량지원의 정례화, 제도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또한 퍼주기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서 차관 방식 혹은 물물교환 방식을 통해 상호 윈윈하고 신뢰조성을 통해 한반도 생명공동체 수립을 위한 구체적 발걸음이 시작되어야 한다.

 

3.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는 한국 정부의 자율적 결정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

인도주의는 적과 우리를 구별하지 않는다. 북한 주민의 43%가 식량 부족에 시달리며 어린이의 1/3이 최소 식량을 공급받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식량지원 문제를 한미워킹그룹에서 논의하는 것이야말로 매우 비인도적인 처사이다. “인도주의와 정치를 분리해야 한다.”고 데이비드 비즐리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이 513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만나 밝혔듯이, 북한식량지원과 같은 인도적 지원 문제를 한국 정부가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의제로 전환해야 한다.

 

2019516

 

경기여성단체연합, 경남여성단체연합,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대구여성회, 부산여성단체연합,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수원여성회, 여성사회교육원, 울산여성회, 전국여성연대, 정의당 여성위원회, 제주여민회, 평화를만드는여성회, 포항여성회, 한국여성노동자회,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여성평화운동네트워크, 한국한부모연합, 함께하는주부모임, 한국YWCA연합회

 

 0001.jpg


0002.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2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한국 시민사회단체 서신 file 평화여성회 2019.07.25 278
511 [논평] 제3차 판문점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논평 평화여성회 2019.07.02 138
» [성명] 여성계 대북식량지원 요구 file 평화여성회 2019.05.17 177
509 2019.3.18.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국제사회에 보내는 호소문 평화여성회 2019.03.25 154
508 2019.2.25. 제2차 북미 정상회담, 한반도 평화체제와 비핵화를 위한 담대한 진전을 기대한다 평화여성회 2019.02.25 151
507 2019.1.28.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평화와 번영을 위한 여성선언" file 평화여성회 2019.02.21 145
506 [성명] 이것은 지위를 악용한 명백한 성폭력이자, 성소수자 혐오범죄다 - 해군간부 2명에 의한 성폭력 사건 2심 무죄 판결을 규탄하며 평화여성회 2018.11.22 183
505 [논평]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환영한다 평화여성회 2018.11.21 190
504 [성명]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돌봄의 공공성을 확보하라 정부는 사회서비스공단 설립 약속을 이행하고 보육을 반드시 포함하라 평화여성회 2018.10.11 196
503 발언문/기자회견문 첨부][경악! 경찰 편파수사 규탄 긴급기자회견] 십수년의 불법촬영 유포방조, 웹하드는 왜 처벌하지 않는가? 진짜 방조자는 경찰이다 평화여성회 2018.08.21 286
502 [선언문] 7.27 한반도 종전을 위한 여성평화선언문 평화여성회 2018.07.26 260
501 [논평] 정부는 성평등 인사정책의 조속한 이행을 통해 공직 내 실질적 성평등을 실현하고 다른 영역 균형인사의 모범이 되어야 한다 평화여성회 2018.07.24 227
500 [기자회견문] 강정마을 총회 결정 무시한 채 강행, 세계 평화의 섬 제주를 군사력 과시의 장으로 만드는 해군의 국제 관함식 반대한다 평화여성회 2018.07.19 223
499 [보도자료]최초로 후보추천위원회가 추천한 최영애 인권위원장 후보 내정을 환영하며 평화여성회 2018.07.18 210
498 [논평] 정부는 성차별적 사회구조의 변혁을 요구하는 여성들의 목소리에 응답하라 평화여성회 2018.07.16 221

(사)평화를만드는여성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55길 6, 401호 (02) 929-4846~47 FAX: (02) 929-4843 하나은행 388-810005-03104 국민은행 347-01-0018-351 (예금주 : 평화여성회)
© peacewomen.or.kr.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