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동북아여성평화회의>를 맞이하며

 

정경란(동북아여성평화회의 추진위원회 코디네이터)

 

 

올해는 국제적으로 “여성?평화?안보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1325호”가 채택된 지 10년이 되는 해이다. 국내적으로는 한일병합 100년, 한국전쟁 60년, 6.15 공동선언 발표 10년이 되는 해이다. 이러한 역사적인 해에 천안함 사건을 계기로 남북관계는 더욱 악화되고 한반도를 둘러싼 강대국의 대결도 더욱 가열되고 있다. 천안함 사태는 한반도가 평화상태가 아닌 정전상태로 아주 쉽게 전쟁으로 전환될 수 있는 불안정한 지역임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사건이었다.

 

이 중요한 시점에 동북아여성평화회의 추진위원회는 “한반도 평화체제 형성과 여성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10월 5일부터 7일까지 서울과 DMZ 지역에서 “2010 동북아여성평화회의”를 열 계획이다. 동북아여성평화회의는 2007년 5개국을 방문한 성과를 토대로 2008년 서울, 2009년 미국 워싱턴DC에서 개최되었다. (관련내용은 평화여성회 홈페이지 참조 (www.peacewomen.or.kr))

 

올해 회의의 목표는 ① 6자회담 참가국 여성들의 소통과 상호신뢰의 장을 마련하고, ②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실현을 위한 여성의 정책제안을 준비하며 ③ 한반도 평화정착과정에서 여성들의 참여와 역할 증진을 추구하며 정부와 민간 사이에 협력을 모색하고 ④ 여성?평화?안보에 대한 유엔안보리 결의안 1325 이행을 위한 것이다.

 

회의는 공개심포지엄, 전략회의, 국회 및 대사관 방문, DMZ와 대인지뢰 피해마을 방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작년 미국에서 의회 및 국무부를 방문하고 정책 결정자와 직접 만남을 통해 여성들의 입장을 전달하며 많은 것을 배워 올해도 국회 및 6자회담 당사국 대사관을 방문하려고 준비하고 있다.

 

분단국인 한반도에서 평화?안보?통일과정에서 여성의 참여가 중요함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외교, 통일, 국방 영역에서 여성의 역할은 작다. 2010 동북아여성평화회의가 동북아여성들의 연대를 강화하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여성들의 제안서를 작성해 한국 정부를 비롯한 6자회담 당사국에 여성들의 목소리를 전달할 것이다.

 

현재 필리핀을 포함한 18개국에서 안보리결의안 1325를 이행하기 위한 국가행동계획(National Action Plan)을 작성하고 다양한 부문에서 이행하고 있다. 한국 뿐 만 아니라 동북아시아 각국도 “평화와 안보의 유지, 촉진을 위한 모든 노력에 여성들의 완전한 참여”를 강조한 유엔안보리 결의안 1325호 이행을 위한 조치들이 취해져야 할 것이다.

 

이번 행사는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한국 여성 뿐 만 아니라 북아일랜드 여성이 참석한다. 특히 북아일랜드 여성은 1998년 벨페스트평화협정(Good Friday Agreement)에 참여했던 북아일랜드여성연합(Northern Ireland Women's Coalition)을 조직한 여성이다. 여성이 분쟁의 희생자를 넘어 평화협상의 당당한 주체로 참가한 역사적 경험을 나눌 수 있을 것이다.

 

코디네이터로서 동북아여성평화회의를 조직하는 과정은 쉽지 않은 과정이지만 이 과정 속에서 만났던 사람들이 나를 지탱해 준 큰 힘이었다. 잊을 수 없는 얼굴들. 2007년 중국을 방문하기 전에 힘내라고 설렁탕을 사주시던 황순영 선생님, 중국에서 단체 방문 코디네이터를 해 준 임 선생님, 일본의 손명수 금령하 부부, 미국의 AFSC 린다, 2008년 평화와 자유를 위한 국제여성연합(WILPF)의 지원, 행사 준비를 위해 엄청난 고생을 했던 유복님 선생, 2009년 시거센터의 맥헤일 소장, 알리사, 카린과 존, 서재정 교수님 그리고 에너지 넘치는 코라 와이스, 2010년 TNI의 브리드 등..

 

이번 행사도 평화를 열망하는 많은 사람들의 만남의 장이 될 것이다. 이러한 만남이 한반도 평화의 길에 여성의 발자취를 남기는 데 미력하나마 기여하기를 기대해본다.

 

포스터시안(최종).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평화군축카드뉴스] no 1, 2, 3 평화여성회 2020.04.03 85
30 <강정마을에서 온 편지> [1] file 평화여성회 2011.07.25 7040
29 '세계 군사비 축소 행동의 날' 우리가 생각할 것 평화여성회 2011.04.25 8891
28 Weigh Anchor for the ‘Civilian Six-Party Talks’ in Beijing [486] 평화여성회 2011.04.12 28827
27 베이징에서 닻 오른 '민간 6자회담' 평화여성회 2011.04.03 7148
26 천성산에서 도롱뇽 알이 발견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고서 평화여성회 2011.03.25 5986
25 평화글쓰기 : 장례식에 관한 고정관념 file 평화여성회 2010.10.28 10299
24 2010 동북아여성평화회의 - 동북아 평화를 위한 여성들의 만남 [3] 평화여성회 2010.10.28 9210
23 유엔 안보리 결의안 1325 채택 10주년 맞아 촉구 [1] file 평화여성회 2010.10.21 12431
22 동북아여성평화회의 참가자들 DMZ 방문-6자회담에 ‘여성’ 목소리 넣어라 평화여성회 2010.10.21 9561
21 동북아 여성들, DMZ서 평화를 외치다 평화여성회 2010.10.11 7826
20 "여성, 분쟁지 평화구축에도 중요 역할" -브로나 하인즈 북아일랜드여성연합 공동창립자 평화여성회 2010.10.11 9590
19 한반도 평화체제 형성과 여성의 역할 - 동북아여성평화회의 개최 [1] file 평화여성회 2010.10.11 7493
18 활동을 통해, 일상을 통해 평화로 이르는 길 : 여혜숙 [1] 평화여성회 2010.09.19 9463
» <2010 동북아여성평화회의>를 맞이하며 - 정경란(동북아여성평화회의 추진위원회 코디네이터) [176] file 평화여성회 2010.09.16 20615
16 버들길에서 : 분단비용 통일비용 - 홍승희 [146] file 평화여성회 2010.09.16 24459
15 미국 해군의 값-모듬우물터에서 평화여성회 2010.08.04 7866
14 평화는 목표가 아니라 여정이다. [2] file 평화여성회 2010.07.31 7448
13 애달픔도 집착도 넘어 그대로 인정하며 지켜주는 평화 - 평화글쓰기 file 평화여성회 2010.07.30 8690
12 더욱 즐겁게 평화를 노래하자~ 평화여성회 2010.07.26 10693
11 선·후배 관계 평화여성회 2010.06.24 9707

(사)평화를만드는여성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55길 6, 401호 (02) 929-4846~47 FAX: (02) 929-4843 하나은행 388-810005-03104 국민은행 347-01-0018-351 (예금주 : 평화여성회)
© peacewomen.or.kr.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