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사

 

 

권태선

- 한겨레신문 편집인 -

 

 

존경하는 이선종 동북아여성평화회의 추진위원장님, 조형 여성재단 이사장님, 실비아 코팅-울 독일 연방의원님, 지영선 환경연합 공동대표님, 그리고 핵 없는 세상이란 비전을 달성할 방안에 함께 모색하기 위해 `2012 동북아 여성평화회의‘에 참석하신 참가자 여러분 모두에게 환영의 인사를 드립니다.

잘 아시다시피 한겨레신문은 88년 창간 이래 일관되게 민족의 화해와 동북아의 평화를 추구해왔으며 그 연장선상에서 핵 없는 세상을 지지해왔습니다. 한겨레가 동북아여성평화회의 추진위원회와 이번 회의를 공동주최하기로 한 것은 바로 이런 한겨레의 창간정신에 터 잡은 것입니다.

 

 

동북아여성평화회의는 2008년 제 1차 회의를 서울에서 연 이래 이 지역의 화해와 협력 그리고 평화를 증진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온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동북아 지역의 평화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여성의 목소리를 반영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제기했고, 비정부기구는 물론 정부기구와의 접촉면을 확대해 여성을 이 지역 평화 구축의 파트너로 자리매김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들었습니다. 그런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평화회의가 올해의 주제를 `핵없는 세계와 동북아시아 여성의 삶‘으로 잡은 것은 의미심장합니다. 1년 전 3월 11일 우리는 후쿠시마에서 `깨끗한 에너지’의 공급처로 선전됐던 핵발전소가 인류에게 얼마나 끔직한 재앙을 가져올 수 있는지를 똑똑히 보았습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숨지고, 삶의 터전을 잃었습니다. 앞으로 2년간 피해보상에 들어갈 돈만 해도 6조엔이나 된다고 합니다. 방사능오염 제염 비용까지 계산하면 그 피해액은 천문학적 수준에 이를 것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그 비용보다 더 큰 문제는 후쿠시마의 재앙이 아직 끝나지 않은 현재진행형이라는 점입니다. 그 지역 많은 곳이 불모의 땅이 됐고, 주민들은 지금도 피폭을 걱정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내 아이를 위한 안전한 먹을거리조차 확보하기 어려운 현실 앞에 여성들은 피눈물을 흘리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동북아 지역에선 핵 위험을 제거하려는 진지한 노력이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미국 러시아 중국 등 핵강국이 머리를 마주대고 있을 뿐만 아니라 북한은 자위를 위해서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다고 공언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후쿠시마 사태 이후 54기의 핵발전소 가운데 52기의 가동을 중단하고 있지만, 한국과 중국은 후쿠시마 사태 이후에도 아무런 반성없이 경쟁적으로 핵발전소 건설을 확대하려 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핵발전소의 안전을 위한 공통의 지침이라도 마련해야 할 터이지만, 그를 위한 진지한 노력이 경주되고 있다는 이야기는, 과문한 탓인지, 아직 들은 바 없습니다.

그러므로 핵에 포위된 동북아의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개별 국가 차원을 넘어 동북아란 지역적 관점에서 접근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이란 관점에서 핵문제를 바라보고 핵없는 세상을 이루기 위해 국가의 장벽을 넘어 서로 연대해야 합니다.

 

 

마침 이달 26일 서울에서 핵안보정상회의가 열립니다. 핵 안보는 단순히 핵무기 확산금지 및 감축으로만 이뤄질 수 없습니다. 핵무기의 전면적 폐기는 물론이고, 핵에너지 의존정책도 전면 전환해야만 가능한 일입니다. 하지만 핵안보 정상회의에선 그런 인식의 흔적조차 찾기 어렵습니다.

그러므로 핵의 가공할 위험을 생생하게 겪었고, 지금도 겪고 있는 동북아 여성들이 핵안보정상회의에 `핵없는 세상‘을 향한 비전을 내놓도록 촉구하는 것은 참으로 의미있는 일입니다. 모쪼록 이번 평화회의에서 참석하신 여러분들이 심도깊은 논의를 통해 핵안보정상회의에 제시할 동북아 여성 공통의 요구사항을 마련해내실 것으로 기대합니다. 아울러 이번 회의가 그동안 개별 국가 차원에서 이뤄져왔던 여성들의 반핵운동 경험을 공유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핵 없는 세상을 만들어가기 위한 국제적 연대의 틀로 발전하기를 소망합니다. 다시 한번 이번 회의에 참석해주신 국내외 발표자들과 참석자들께 감사드리며 회의의 성공을 기원합니다. 고맙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Welcoming Speech

 

Tae-sun Kwon

- Editor-in Chief, The Hankyoreh -

 

 

Distinguished Sun-jong Lee, chairperson of the Organizing Committee of Northeast Asian Women's Peace Conference, Hyoung Cho, Chairperson of Korea Foundation for Women, Sylvia Kotting-Uhl, a German Parliament member of the Green Party, Young-sun, Gi, a Co-representative of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 and guests.

We sincerely welcome all of you who participate into the '2012 Northeast Asian Women's Peace Conference' to seek a way of achieving the vision of a nuclear-free world.

 

 

As you have already known, The Hankyoreh has made an effort to pursue the national reconciliation and the peace in the North East Asia since its foundation in 1988, and, as a part of the effort, has supported a nuclear-free world. This conference hosted jointly by The Hankyoreh and the Organizing Committee of Northeast Asian Women's Peace Conference is based on the spirit of the foundation of the Hankyoreh.

 

 

Since the first conference held in 2008, Northeast Asian Women's Peace Conference has constant efforts to improve reconciliation, cooperation and peace in the North East Asia. The organization has ceaselessly proposed plans to reflect women's voices in the course of discussion for the peace in the North East Asia, and has played a vital role in placing women as a parter to establish the peace in the region by having relations with governmental organizations as well as NGOs.

 

 

With the accumulated of experiences, the Peace Conference set a title of this year's conference as 'a nuclear free world and life of women in the North East Asia', which is profoundly meaningful. On March 11 a year ago, we clearly witnessed a terrific accident that occurred in Fukushima, Japan, realizing that a nuclear power plant, which has been advertised as the supplier of 'clean energy', could bring a catastrophic disaster to the human society. The nuclear disaster claimed lives of numerous people and drove many other people out of their district. Over the next 2 years, the amount of 6 trillion yen is said to be spent for compensation. Given the cost of radioactive decontamination, the amount is expected to reach into astronomical figures. But, what is worse than the cost is that the Fukushima disaster did not come to an end, but is still on-going. A large part of the district turned into barren land, and residents in the area do not spend a day without worrying about radiation poisoning. Women in Fukushima are weeping tears of pain in the environment where they are faced with difficulties in securing safe food for their children.

 

 

Under the circumstance, unfortunately, any sincere effort to remove nuclear crisis has not been made in the North East Asia. Nuclear powers such as the US, Russia, and China, have competed against each other for nuclear enhancement, and North Korea declared that it would develop nuclear weapons for the safe of its self-defense. Although Japan has stopped operating 52 out of 54 nuclear power plants since the Fukushima accident, Korea and China have actively expanded the construction of nuclear power plants without any reflection on the accident. In fact, they should have prepared a joint guideline for the safety of nuclear power plant. But, I have never heard that they have concentrated any effort on it.

 

 

Therefore, to address the current issue in North East Asia surrounded by nuclear, it is essential to approach the nuclear issue from the regional perspective rather than from the national perspective. In order to look into the nuclear issue in the aspect of the peace and stability in North East Asia, and to create a nuclear-free world, all the world beyond the national boundaries should work together.

 

 

On March 26, Nuclear Security Summit is timely held in Seoul. Nuclear security can not be achieved simply by the non-proliferation and reduction of nuclear weapons. Nuclear weapons should be completely eliminated, and nuclear energy dependence policy should be totally changed. Unfortunately, it is very hard to find any trace that there is such recognition in Nuclear Security Summit.

 

 

Therefore, it is very meaningful that North East Asian women, who vividly experienced the dreadful nuclear accident and still do, urge Nuclear Security Summit to prepare the vision of 'a nuclear-free world'. I expect that the Peace Conference participants have a profound discussion and prepare the common requirements of North East Asian women, which will be proposed to Nuclear Security Summit. Along with that, I hope that this conference develops into a framework of international solidarity to create a nuclear-free world, going beyond serving as a venue to share experiences about anti-nuclear movements of women that have been performed in the national dimension. I am really grateful to you coming from home and abroad for participating into this conference. I wish the success of the Peace Conference.

Thank you.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9 [기자회견문] 정부는 사드(THAAD) 배치 수용 말고 평화협상 재개에 앞장서라! 평화여성회 2014.09.15 1713
78 Country Report : Korea [224] 평화여성회 2012.04.16 51473
77 Country Reports : China (69번글 영문) [284] 평화여성회 2012.03.22 16537
76 국가별 보고: 중국 평화여성회 2012.03.22 7065
75 Country Report : United States [348] 평화여성회 2012.03.22 26173
74 국가별 보고: 미국 [1] 평화여성회 2012.03.22 7584
73 Country Report : Russia (65번글 영문) [238] 평화여성회 2012.03.22 19832
72 국가별 보고: 러시아 [12] 평화여성회 2012.03.22 7826
71 Country Report : Japan (63번글 영문) [9] 평화여성회 2012.03.22 10201
70 국가별 보고: 일본 평화여성회 2012.03.22 7135
69 Keynote Speech : Young-sun Gi (61번글 영문) [186] 평화여성회 2012.03.22 21857
68 주제발표 : 지영선 [5] 평화여성회 2012.03.22 6935
67 Keynote Speech : Sylvia Kotting-Uhl [203] file 평화여성회 2012.03.22 27289
66 축사(Congratulatory Message) [136] 평화여성회 2012.03.22 12448
» 환영사 (Welcoming Remarks) [198] 평화여성회 2012.03.22 17345
64 개회사 (The Opening Remarks) [428] 평화여성회 2012.03.22 24815
63 제안서: 2012 동북아여성평화회의 평화여성회 2012.03.21 5669
62 Recommendations: To the Six-Party Talks and countries to attend the 2012 Seoul Nuclear Security Summit. [175] 평화여성회 2012.03.21 19770
61 Speech of Ms. Mavic Cabrera-Balleza on February 24th, 2011 [82] 평화여성회 2011.04.01 14517
60 Speech of Ms. Susan Braden on February 24, 2011 평화여성회 2011.04.01 73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