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2007.10.04)

 

대한민국 노무현 대통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이의 합의에 따라 노무현 대통령이 2007년 10월 2일부터 4일까지 평양을 방문하였다. 방문기간중 역사적인 상봉과 회담들이 있었다.

 

상봉과 회담에서는 6.15 공동선언의 정신을 재확인하고 남북관계발전과 한반도 평화, 민족공동의 번영과 통일을 실현하는데 따른 제반 문제들을 허심탄회하게 협의하였다.

 

쌍방은 우리민족끼리 뜻과 힘을 합치면 민족번영의 시대, 자주통일의 새시대를 열어 나갈수 있다는 확신을 표명하면서 6.15 공동선언에 기초하여 남북관계를 확대.발전시켜 나가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선언한다.

 

1. 남과 북은 6.15 공동선언을 고수하고 적극 구현해 나간다.

 

남과 북은 우리민족끼리 정신에 따라 통일문제를 자주적으로 해결해 나가며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중시하고 모든 것을 이에 지향시켜 나가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6.15 공동선언을 변함없이 이행해 나가려는 의지를 반영하여 6월 15일을 기념하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하였다.

 

2. 남과 북은 사상과 제도의 차이를 초월하여 남북관계를 상호존중과 신뢰 관계로 확고히 전환시켜 나가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내부문제에 간섭하지 않으며 남북관계 문제들을 화해와 협력, 통일에 부합되게 해결해 나가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남북관계를 통일 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하여 각기 법률적·제도적 장치들을 정비해 나가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남북관계 확대와 발전을 위한 문제들을 민족의 염원에 맞게 해결하기 위해 양측 의회 등 각 분야의 대화와 접촉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하였다.

 

3. 남과 북은 군사적 적대관계를 종식시키고 한반도에서 긴장완화와 평화를 보장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서로 적대시하지 않고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며 분쟁문제들을 대화와 협상을 통하여 해결하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한반도에서 어떤 전쟁도 반대하며 불가침의무를 확고히 준수하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서해에서의 우발적 충돌방지를 위해 공동어로수역을 지정하고 이 수역을 평화수역으로 만들기 위한 방안과 각종 협력사업에 대한 군사적 보장조치 문제 등 군사적 신뢰구축조치를 협의하기 위하여 남측 국방부 장관과 북측 인민무력부 부장간 회담을 금년 11월중에 평양에서 개최하기로 하였다.

 

4. 남과 북은 현 정전체제를 종식시키고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직접 관련된 3자 또는 4자 정상들이 한반도지역에서 만나 종전을 선언하는 문제를 추진하기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한반도 핵문제 해결을 위해 6자회담 ?9.19 공동성명?과 ?2.13 합의?가 순조롭게 이행되도록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하였다.

 

5. 남과 북은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의 번영을 위해 경제협력사업을 공리공영과 유무상통의 원칙에서 적극 활성화하고 지속적으로 확대 발전시켜 나가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경제협력을 위한 투자를 장려하고 기반시설 확충과 자원개발을 적극 추진하며 민족내부협력사업의 특수성에 맞게 각종 우대조건과 특혜를 우선적으로 부여하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해주지역과 주변해역을 포괄하는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를 설치하고 공동어로구역과 평화수역 설정, 경제특구건설과 해주항 활용, 민간선박의 해주직항로 통과, 한강하구 공동이용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개성공업지구 1단계 건설을 빠른 시일안에 완공하고 2단계 개발에 착수하며 문산-봉동간 철도화물수송을 시작하고, 통행·통신·통관 문제를 비롯한 제반 제도적 보장조치들을 조속히 완비해 나가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개성-신의주 철도와 개성-평양 고속도로를 공동으로 이용하기 위해 개보수 문제를 협의·추진해 가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안변과 남포에 조선협력단지를 건설하며 농업, 보건의료, 환경보호 등 여러 분야에서의 협력사업을 진행해 나가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남북 경제협력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현재의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를 부총리급 ?남북경제협력공동위원회?로 격상하기로 하였다

.

6. 남과 북은 민족의 유구한 역사와 우수한 문화를 빛내기 위해 역사, 언어, 교육, 과학기술, 문화예술, 체육 등 사회문화 분야의 교류와 협력을 발전시켜 나가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백두산관광을 실시하며 이를 위해 백두산-서울 직항로를 개설하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2008년 북경 올림픽경기대회에 남북응원단이 경의선 열차를 처음으로 이용하여 참가하기로 하였다.

 

7. 남과 북은 인도주의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흩어진 가족과 친척들의 상봉을 확대하며 영상 편지 교환사업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이를 위해 금강산면회소가 완공되는데 따라 쌍방 대표를 상주시키고 흩어진 가족과 친척의 상봉을 상시적으로 진행 하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자연재해를 비롯하여 재난이 발생하는 경우 동포애와 인도주의, 상부상조의 원칙에 따라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하였다.

 

8. 남과 북은 국제무대에서 민족의 이익과 해외 동포들의 권리와 이익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이 선언의 이행을 위하여 남북총리회담을 개최하기로 하고, 제 1차회의를 금년 11월중 서울에서 갖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정상들이 수시로 만나 현안 문제들을 협의하기로 하였다.

 

                                                                        2007년 10월 4일

                                                                              평 양

 

대 한 민 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대   통   령            국 방 위 원 장 

노   무   현            김   정   일

 

 

 

 

 

Declaration on the Advancement of South-North Korean Relations, Peace and Prosperity

 

In accordance with the agreement between President Roh Moo-hyun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Chairman Kim Jong Il of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of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President Roh visited Pyongyang from October 2-4, 2007.

 

During the visit, there were historic meetings and discussions.

 

At the meetings and talks, the two sides have reaffirmed the spirit of the June 15 Joint Declaration and had frank discussions on various issues related to realizing the advancement of South-North relations,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common prosperity of the Korean people and unification of Korea.

 

Expressing confidence that they can forge a new era of national prosperity and unification on their own initiative if they combine their will and capabilities, the two sides declare as follows, in order to expand and advance South-North relations based on the June 15 Joint Declaration:

 

1. The South and the North shall uphold and endeavor actively to realize the June 15 Declaration.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resolve the issue of unification on their own initiative and according to the spirit of “by-the-Korean-people-themselves.”

 

The South and the North will work out ways to commemorate the June 15 anniversary of the announcement of the South-North Joint Declaration to reflect the common will to faithfully carry it out.

 

2.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firmly transform inter-Korean relations into ties of mutual respect and trust, transcending the differences in ideology and systems.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not to interfere in the internal affairs of the other and agreed to resolve inter-Korean issues in the spirit of reconciliation, cooperation and reunification.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overhaul their respective legislative and institutional apparatuses in a bid to develop inter-Korean relations in a reunification-oriented direction.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proactively pursue dialogue and contacts in various areas, including the legislatures of the two Koreas, in order to resolve matters concerning the expansion and advancement of inter-Korean relations in a way that meets the aspirations of the entire Korean people.

 

3.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closely work together to put an end to military hostilities, mitigate tensions and guarantee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not to antagonize each other, reduce military tension, and resolve issues in dispute through dialogue and negotiation.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oppose war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o adhere strictly to their obligation to nonaggression.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hold talks between the South’s Minister of Defense and the North’s Minister of the People’s Armed Forces in Pyongyang in November to discuss ways of designating a joint fishing area in the West Sea to avoid accidental clashes and turning it into a peace area and also to discuss measures to build military confidence, including security guarantees for various cooperative projects.

 

4. The South and the North both recognize the need to end the current armistice regime and build a permanent peace regime.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lso agreed to work together to advance the matter of having the leaders of the three or four parties directly concerned to convene on the Peninsula and declare an end to the war.

 

With regard to the nuclear issue on the Korean Peninsula,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work together to implement smoothly the September 19, 2005 Joint Statement and the February 13, 2007 Agreement achieved at the Six-Party Talks.

 

5.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facilitate, expand, and further develop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projects on a continual basis for balanced economic development and co-prosperity on the Korean Peninsula in accordance with the principles of common interests, co-prosperity and mutual aid.

 

The South and the North reached an agreement on promoting economic cooperation, including investments, pushing forward with the building of infrastructure and the development of natural resources. Given the special nature of inter-Korean cooperative projects,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grant preferential conditions and benefits to those projects.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create a “special peace and cooperation zone in the West Sea” encompassing Haeju and vicinity in a bid to proactively push ahead with the creation of a joint fishing zone and maritime peace zone, establishment of a special economic zone, utilization of Haeju harbor, passage of civilian vessels via direct routes in Haeju and the joint use of the Han River estuary.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complete the first-phase construction of the Gaeseong Industrial Complex at an early date and embark on the second-stage development project.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open freight rail services between Munsan and Bongdong and promptly complete various institutional measures, including those related to passage, communication, and customs clearance procedures.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discuss repairs of the Gaeseong-Sinuiju railroad and the Gaeseong-Pyongyang expressway for their joint use.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establish cooperative complexes for shipbuilding in Anbyeon and Nampo, while continuing cooperative projects in various areas such as agriculture, health and medical services and environmental protection.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upgrade the status of the existing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Promotion Committee to a Joint Committee for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to be headed by deputy prime minister-level officials.

 

6.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boost exchanges and cooperation in the social areas covering history, language,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culture and arts, and sports to highlight the long history and excellent culture of the Korean people.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carry out tours to Mt. Baekdu and open nonstop flight services between Seoul and Mt. Baekdu for this purpose.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send a joint cheering squad from both sides to the 2008 Beijing Olympic Games. The squad will use the Gyeongui Railway Line for the first-ever joint Olympic cheering.

 

7.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actively promote humanitarian cooperation projects.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expand reunion of separated family members and their relatives and promote exchanges of video messages.

 

To this end,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station resident representatives from each side at the reunion center at Mt. Geumgang when it is completed and regularize reunions of separated family members and their relatives.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actively cooperate in case of emergencies, including natural disasters, according to the principles of fraternal love, humanitarianism and mutual assistance.

 

8.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increase cooperation to promote the interests of the Korean people and the rights and interests of overseas Koreans on the international stage.

 

 

o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hold inter-Korean prime ministers’ talks for the implementation of this Declaration and have agreed to hold the first round of meetings in November 2007 in Seoul.

 

o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hat their highest authorities will meet frequently for the advancement of relations between the two sides.

 

 

Oct. 4, 2007

 

Pyongyang

 

 

Roh Moo-hyun

President

Republic of Korea

 

Kim Jong Il

Chairman, National Defense Commission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Joint Press Statement by the South and North Following High-level Talks 평화여성회 2015.08.25 669
37 남북 고위당국자접촉 공동보도문 (2015.8.24) file 평화여성회 2015.08.25 536
36 남북관계 발전에 관한 법률 평화여성회 2013.11.11 2467
35 [개성공단의 정상화를 위한 합의서] (2013.8.14) 평화여성회 2013.08.17 3053
34 2010 워싱턴 핵안보정상회의 정상성명과 작업계획 (첨부파일) [11] file 평화여성회 2012.01.19 16440
33 한국 핵발전소 현황 (2011/12/15 기준) [173] 평화여성회 2012.01.19 23960
32 세계 핵발전소 현황 (2012/01/09 기준) [77] file 평화여성회 2012.01.10 14244
31 포괄적 핵실험 금지 조약 (CTBT, Comprehensive Nuclear Test Ban Treaty) [239] 평화여성회 2012.01.10 11494
30 핵무기 확산방지 조약 (NPT,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101] 평화여성회 2012.01.10 19532
29 1998년이후 남북 관계 일지 [3] 평화여성회 2011.04.13 6401
28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 평화여성회 2011.03.17 4629
»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2007.10.04) [290] 평화여성회 2010.11.30 19931
26 9?19 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초기조치 (2?13 합의, 2007.2.13) [70] 평화여성회 2010.09.08 7718
25 한?미동맹과 한반도 평화에 관한 공동선언 (2005.11.17) [33] 평화여성회 2010.09.08 12617
24 제4차 6자회담 공동성명 (2005.9.19) 평화여성회 2010.09.08 7818
23 조?일 평양선언 (2002.9.17) [38] 평화여성회 2010.09.07 8455
22 조?미 공동콤뮤니케 (2000.10.12) [308] 평화여성회 2010.09.07 10663
21 제1차 남북국방장관회담 공동보도문 (2000.9.26) 평화여성회 2010.09.07 6667
20 6?15 남북공동선언 (2000.6.15) [3] 평화여성회 2010.09.07 12410
19 조?러 친선?선린 및 협조에 관한 조약 (2000.2.9) [2] 평화여성회 2010.09.07 73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