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2010.06.14 16:03

평화여성회 조회 수:10482

                      담배                                                                                            

                                                                                                      이승헌 (춘천YMCA 푸름이 지역아동센터장 )

 

 

담배

한 모금

한숨

한 모금






사내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10분 간격으로 담배만 피울 뿐이다.

빠끔히 그의 모습이 어렴풋이 보일 뿐이다.

담배 한 모금에 한숨 한 모금 들이 마시고

먼 곳만 쳐다볼 뿐이다.

차창너머 중년 사내의 축 쳐진 어깨위에

살포시 희망 한 모금 내려앉기를ㆍㆍㆍㆍㆍㆍ.


 000029a.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 각자의 길 file 평화여성회 2010.10.25 10693
5 실패와 포기를 모르는 당신, 사랑합니다! [1] file 평화여성회 2010.09.13 10044
» 담배 [1] file 평화여성회 2010.06.14 10482
3 봄바람 file 평화여성회 2010.05.13 10341
2 상처 [5] file 평화여성회 2010.04.01 12512
1 조아라! [4] file 평화여성회 2009.12.31 129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