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길 - 신경림

2010.06.24 16:36

평화여성회 조회 수:14578

 

 

 

신 경 림

 

사람들은 자기들이 길을 만든줄 알지만
길은 순순히 사람들의 뜻을 좇지는 않는다
사람을 끌고 가다가 문득
벼랑 앞에 세워 낭패시키는가 하면
큰 물에 우정 제 허리를 동강내어
사람이 부득이 저를 버리게 만들기도 한다
사람들은 이것이 다 사람이 만든 길이
거꾸로 사람에게 세상 사는
슬기를 가르치는 거라고 말한다
길이 사람을 밖으로 불러내어
온갖 곳 온갖 사람살이를 구경시키는 것도
세상사는 이치를 가르치기 위해서라고 말한다
그래서 길의 뜻이 거기 있는 줄로만 알지
길이 사람을 밖에서 안으로 끌고 들어가
스스로를 깊이 들여다보게 한다는 것을 모른다
길이 밖으로가 아니라
안으로 나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에게만
길은 고분고분해서
꽃으로 제 몸을 수 놓아 향기를 더하기도 하고
그늘을 드리워 사람들이 땀을 식히게도 한다

그것을 알고 나서야 사람들은 비로소
자기들이 길을 만들었다고 말하지 않는다.

 

 

L.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 갈대가 불러온 가을 [1] file 평화여성회 2010.10.28 10439
5 강 : 신경림 [1] file 평화여성회 2010.09.16 12790
4 일기예보 평화여성회 2010.07.31 20016
» 길 - 신경림 [1] file 평화여성회 2010.06.24 14578
2 비무장지대-문익환 [1] file 평화여성회 2010.05.03 15373
1 자유 -김남주 [1] [3] file 평화여성회 2010.04.01 1700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