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34차 일본군위안부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지난 1228일 일본군위안부피해자들을 배제한 한국과 일본 정부의 졸속 합의 이후 반년이 지났습니다. 1992년 시작된 수요시위는 오늘로 어느덧 1234차를 맞았습니다.

 

시간의 흐름이 무색할 만큼 일본정부는 전쟁범죄에 대한 제대로 된 책임을 회피하고 있고 한국정부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는 한일합의가 피해자들을 배상이 아닌 지원금을 받아야 하는 대상으로 전락시키고 일본의 법적책임은 회피하도록 한 것을 지켜보아야 했습니다. 또한 소녀상 철거와 같은 조건이 달린 10억엔 출연으로 최종적 및 불가역적으로 해결될 것임을 확인한다는 합의문구에 분노해야 했습니다. 합의문 어디에도 그동안 외쳐온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진상규명, 역사교육에 대한 내용은 없었습니다.

한일 졸속합의는 지속되는 여성에 대한 폭력입니다.

63일 우리를 충격에 빠트린 사건이 있었습니다. 한 여성이 소녀상을 망치로 가격한 사건입니다. 여성은 머릿속에서 시켰다”, “소녀상을 때리면 누가 돈을 준다고 했다고 했다고 합니다. 언론은 소녀상 '망치테러'정신분열 30체포라는 식으로 사건을 명명합니다. 강남역 살인사건과 마찬가지로 또다시 조현병 탓입니다. 범행동기가 무엇인지 밝혀져야 하며 배후가 있다면 배후가 누구인지 밝혀져야 합니다. 소녀상 테러사건이 조현병 환자의 일탈행동으로 무마되어서는 안 됩니다. 경찰의 진상규명과 엄중한 조사를 촉구합니다.

 

지금 한국과 미국 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배치 문제가 논의되고 있습니다. 미국과 일본은 사드배치와 함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체결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는 한미일 삼각 군사동맹을 구축하기 위한 시도입니다. 일본군위안부문제의 졸속합의 또한 미일동맹 강화와 함께 한미일 동맹을 다지기 위한 미국의 이해관계가 얽혀 있습니다. 이런 시도가 진행되는 와중에 중국과 러시아는 끊임없이 견제를 하며, 일본의 군국화는 가열되고 있습니다. 그럴수록 동북아지역의 전쟁위험은 높아져 갑니다. 이런 시기를 살고 있는 우리는 전쟁을 몸소 경험하고 증언하신 분들의 말을 기억해야 합니다.

 

  “우리 역사를 보고 배워서 다시는 전쟁 없는 세상, 폭력 없는 세상을 만들어 주세요.”

  “나와 같은 아픔을 겪고 있는 여성에게 희망이 되고 싶어요.”

 

폭력의 역사, 아픔의 역사는 되풀이되어서는 안 됩니다. 우리는 한국뿐 아니라 대만, 중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일본의 침략전쟁으로 피해를 입은 여성들을 기억합니다. 또한 베트남 전쟁 당시 한국군에게 피해 입은 여성들을 기억합니다. 그들의 아픔에 공감하며 연대합니다. 전쟁 없는 세상, 여성에 대한 폭력이 없는 세상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앞으로도 함께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다음과 같이 요구합니다.

 

- 일본정부는 공식 사죄하고 법적 배상하라.

- 피해자를 배제한 재단설립에 반대한다. 한국정부는 일본의 10억엔 출연을 거부하라.

- 한국과 일본 정부는 12.28 합의를 무효화하라.

한국정부는 동북아 평화를 위한 일에 앞장서고, 한미일 군사동맹에 편입하고 전쟁을 부추기는 모든 시도를 중단하라.

 

 

1234차 일본군위안부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참가자 일동

및 평화를만드는여성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9 [기자회견]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 발족 기자회견 08.18. file 평화여성회 2016.08.19 369
418 [시국회의] 한반도 동북아 평화 위협하는 사드배치 결정 철회하라 2016.07.14. file 평화여성회 2016.07.25 342
417 [성명서] 사드는 우리의 생존이 달린 문제다.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 2016.07.12. 평화여성회 2016.07.12 291
» [성명서] 제1234차 일본군‘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2016.06.08. 평화여성회 2016.06.08 313
415 [기자회견문] 사드 한국 배치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한미일 MD 및 군사동맹 구축, 일본군의 남한 재상륙을 반대한다! 2016.06.05. 평화여성회 2016.06.07 324
414 [공동논평] 여성·성평등 정책을 후퇴시킬 우려가 높은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와 안전행정위원회 통합'을 반대한다. 2016.05.13 평화여성회 2016.05.16 280
413 [공동성명] 법사위는 ‘해외파병 규제완화’ 법안 폐기해야 한다 2016.04.26. 평화여성회 2016.04.27 327
412 [공동논평][여연_제20대 총선결과에 대한 논평] 제20대 국회 여성의원 17%에 그쳐, 다만 지역구 여성의원 수 37% 증가에서 성평등 국회의 희망을 본다. 2016.04.14. 평화여성회 2016.04.18 297
411 [보도자료] 사드 배치 예정지, 국회의원 후보들은 어떤 입장일까? 2016.04.08 평화여성회 2016.04.11 350
410 [공동성명서] 세계군축행동의 날, 언제까지 글로벌 호구 대한민국이어야 하나 2016.04.05. 평화여성회 2016.04.05 300
409 [보도자료] 핵안보정상회의와 한미일정상회담에 즈음한 727인 평화선언 발표 기자회견 2016.03.31. 평화여성회 2016.04.04 1076
408 [보도자료] 전국 88개 시민사회단체, 사드 배치 예정지역 20대 총선 후보자 입장 공개질의 2016.03.30. 평화여성회 2016.04.04 291
407 [공동 논평] ‘지역구 30% 여성공천’하겠다는 각 정당들의 약속들, 결국 유명무실해져 2016.03.29. 평화여성회 2016.03.30 315
406 [공동성명서] 비례대표의 여성 대표성 축소하는 더민주당, 새누리당 규탄한다. 2016.03.24. 평화여성회 2016.03.28 313
405 [공동성명서] 새누리, 더민주, 정의당의 당헌․당규도 무시한 막무가내 공천을 규탄한다. 2016.03.18 평화여성회 2016.03.22 304

(사)평화를만드는여성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55길 6, 401호 (02) 929-4846~47 FAX: (02) 929-4843 하나은행 388-810005-03104 국민은행 347-01-0018-351 (예금주 : 평화여성회)
© peacewomen.or.kr.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