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성명서]

사드 배치 앞당겨 안보를 정치에 이용한 

김관진을 수사하라

비정상적인 사드 배치 지금이라도 철회하라


1. 오늘(10/11) "사드 배치가 알 수 없는 이유로 앞당겨졌"던 이유가 드디어 밝혀졌다.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실에 따르면, 탄핵과 조기 대선 국면에서 사드 배치 일정이 급속도로 빨라진 것은 모두의 예상대로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지시였다. 국회와 국민을 철저히 무시한 채 대선 직전 불법적으로 사드를 기습 배치한 것은 '안보'를 정치에 이용한 행위로 반드시 처벌받아야 한다.


2. 김관진 전 안보실장은 탄핵과 조기 대선 국면에서 미국을 방문해 사실상 사드 배치 시기를 직접 조율했다. 유력 대선 후보였던 문재인 후보가 사드 배치는 차기 정부에서 최종 결정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밝히던 때였다. 김관진 전 실장이 나선 결과는 대선 직전 4월 26일 새벽의 기습 배치였다. 당시 한미 정부는 경찰 병력 8천여 명을 동원해 주민과 종교인, 활동가들을 폭력적으로 고착시킨 채 핵심 장비 일부를 부지에 반입했다. 환경영향평가도, 기반 공사도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장비만 달랑 갖다 놓은 것이었다. 모든 것이 비정상적인 절차였다.


3. 뿐만 아니다. 지난 5월 언론 보도에 의해 김관진 전 실장이 2016년 말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 인수위로부터 사드 배치 비용 부담을 한국 정부에 요구하는 문서를 받고도 이를 은폐했다는 사실도 드러난 바 있다. 비용 부담 합의의 진실이 무엇인지는 아직도 밝혀지지 않았다. 오늘 이에 더해 사드 배치 일정에 대한 한미 간 2차례 합의안(2016년 11월 1차, 2017년 3월 2차)이 있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철저한 진상 규명을 위해서라도 사드 배치와 관련해 한미 간 어떤 합의들이 있었는지 투명하게 공개되어야 한다.


4.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 원불교 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은 이미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 등을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국고손실), 공직선거법 위반, 직권남용으로 고발한 바 있다. 그러나 이에 대한 수사는 아직까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성주, 김천, 원불교, 전국행동은 사드 배치 합의·결정, 부지 취득과 공여, 환경영향평가 회피, 관련 자료 비공개 등 박근혜 정부의 사드 배치 전 과정에서 벌어진 불법 행위와 비민주성을 정리하여 감사원에 국민감사도 청구했다. 그러나 이에 대한 감사원의 답변 역시 아직 감감무소식이다. 국방부는 새로운 장관 취임 후 내부 협의를 통해 사드 배치에 대한 자체 조사와 감사원에 직무 감찰을 의뢰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했다. 그러나 아직까지 국방부 자체 조사를 시작했다는 소식도 들을 수 없다.


5.진상 규명이 시급하다. 김관진이 누구인가. 2012년에도 군 사이버사령부 선거 개입을 주도한 것이 드러나 현재 수사 대상에 올라있는 자다. 조기 대선을 앞두고 사드 배치를 앞당겨 강행한 건 역시 어떤 의도였는지 철저히 수사되어야 한다. 나아가 사드 배치 전 과정의 위헌과 불법에 대한 수사도 이제 시작되어야 한다. 이를 덮어둔 채 사드 추가 배치를 강행한 것은 결국 현 정부다. 문재인 정부는 지금이라도 잘못된 것을 바로잡고, 사드 배치를 철회해야 한다.

2017.10.11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4 [성명서] 전쟁을 부르는 한미해상훈련 반대, 트럼프 방한 반대 긴급여성행동 평화여성회 2017.10.19 158
473 [성명서] 농민들의 쌀값 1kg 3천원 보장, 농정개혁, 농민헌법을 적극 지지한다. 평화여성회 2017.10.12 154
» [성명서] 사드 배치 앞당겨 안보를 정치에 이용한 김관진을 수사하라 평화여성회 2017.10.12 132
471 [공동호소문] 10.4선언 발표 10주년에 즈음한 공동호소문 평화여성회 2017.09.27 176
470 [논평] ‘완전한 파괴’거론한 트럼프, 적극 동조하는 청와대 한반도 전쟁 선동하는 무개념 막장 발언과 정책 중단하라! 평화여성회 2017.09.27 128
469 [논평] 한반도 주민 볼모 삼는 위험천만한 미군 B-1B 무력시위 용납할 수 없어 평화여성회 2017.09.27 117
468 [기자회견문]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평화와 민주주의는 어디 있는가 평화여성회 2017.09.11 129
467 [선언문] 사드반대, 전쟁반대,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하는 여성선언 평화여성회 2017.08.23 142
466 [기자회견문] 남·북·미 모두 일체의 군사위협 중단하고, 조건 없는 대화에 나서야 합니다 평화여성회 2017.08.10 133
465 [기자회견문]사드 발사대 추가 배치 계획을 철회하라 성주에, 김천에 사람이 살고 있다 평화여성회 2017.08.03 123
464 [호소문] 평화협정을 바라는 여성계 기자회견 평화여성회 2017.07.27 138
463 [기자회견문] 정전협정 64주년에 즈음한 평화협상 개시 촉구 기자회견 평화여성회 2017.07.27 118
462 [호소문] 일제의 국가범죄를 총결산하기 위한 전민족적운동을 과감히 전개 해 나가자 평화여성회 2017.07.25 108
461 [연대성명] 금강산관광 중단 10년, 다시 시작해야 합니다. 평화여성회 2017.07.11 117
460 [기자회견문] "성평등"대통령은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행정관, 탁현민을 경질하라 평화여성회 2017.07.10 1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