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로 후보추천위원회가 추천한 최영애 인권위원장 후보 내정을 환영하며

- 차별금지법 제정 등 인권과제와 인권위 혁신을 수행하기 바란다

 

청와대는 오늘(7/17)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회 위원장을 차기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이하 인권위원장) 후보로 내정했다. ‘국제인권규범에 따른 인권위원장 인선과 시민사회 참여를 위한 연석회의(약칭 인권위원장 인선 대응 연석회의)’는 최영애 인권위장 후보의 내정을 투명성과 독립성, 다양성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기본적으로 환영한다.

 

국가인권위원회 최영애 인권위원장 후보의 내정은 두 가지 점에서 의미가 있다. 먼저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인권위원장 후보추천위원회가 공개적인 자격기준과 공모에 따른 심의과정을 거쳐 추천한 사람 중 한 명을 대통령이 임명했다는 점이다. 그동안 국가인권위원회법(이하 인권위법)에 인권위원 구성에 관한 구체적인 절차가 없이 지명선출권자만 명시돼 지명권자의 자의적인 기준에 따른 인권위원 인선이 이루어졌다. 그 결과 현병철, 유영하 같은 무자격 반인권 인물이 밀실인선으로 인권위원장이나 인권위원이 될 수 있었다. 이러한 문제 때문에 세계국가인권기구연합(GANHRI, 이전 ICC)은 수차례 한국 인권위 등급심사를 보류하였고, 2016년에는 단일한 독립 선출 위원회가 일관성 있는 선출 절차를 적용하여 인선 절차를 개선할 것을 권고하였다. 이번 최영애 인권위원장 후보의 내정은 국내외 인권시민사회의 권고를 이행한 첫 사례라 할 수 있다. 이후 임기가 만료되는 인권위원 임명과정에서도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투명성을 높인 후보추천기구를 구성해 인권위원을 인선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둘째 최영애 후보는 최초의 비법조인 여성 인권위원장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역대 인권위원장은 남성 법조인이었다. 특히 인권위의 구성이 법조인이 많아 다양성이 부족하다는 점에서 국내외 인권시민사회의 우려가 많았는데 이를 변화시킬 계기가 되리라 기대한다.

 

우리는 최영애 인권위원장 후보가 시민사회의 바람을 반영해 인권위 혁신위원회가 권고한 과제를 이행해나가길 바란다. 최 후보는 2004년부터 2007년까지 인권위원으로 재임한 적이 있다. 인권위에 대한 신뢰와 역할, 기대가 과거와 다르다는 점에서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위원장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야 할 것이다. 인권위원장 인선 대응 연석회의가 진행한 설문결과에 따르면, 인권활동가들이 바라는 인권위원장은 시민사회와 잘 소통하고 소수자인권과 젠더감수성을 바탕으로 여론이나 정치권 눈치를 보지 않고 인권원칙과 독립성을 지키는 사람이다. 특히 인권과제로 차별금지법 제정과 혐오대응을 구체적으로 언급했다는 점에서 인권위가 시민사회와 소통하며 차별금지법 제정에 앞장서는 활동을 더 적극적으로 수행해나가는 중심에 설 수 있도록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

2018. 7. 17.

국제인권규범에 따른 인권위원장 인선과 시민사회 참여를 위한 연석회의

(약칭 인권위원장 인선 대응 연석회의)

 

참여단체

국가인권위 제자리 찾기 공동행동

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만드는법, 광주인권지기 활짝, 광주장애인자립생활센터, 광주장차연, 국제민주연대, 다산인권센터, 대구사람장애인자립생활센터,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소수자인권위원회, 민주주의법학연구회,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불교인권위, 빈곤과차별에저항하는인권운동연대, 실로암사람들, 우동민열사추모사업회, 울산인권운동연대, 원불교인권위, 인권운동사랑방,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 ()장애인지역공동체,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장애해방열사_, 전국장애인차별철페연대, 전북평화인권연대,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정태수열사추모사업회, 제주평화인권센터, 진보네트워크센터, 천주교인권위원회, 청소년인권행동'아수나로',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단체연합 (전국32개 인권단체)

 

평등과 연대로 인권운동더하기 , 차별별금지법제정연대, 인권재단 사람, 군인권센터, 민주화운동정신계승국민연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2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한국 시민사회단체 서신 file 평화여성회 2019.07.25 277
511 [논평] 제3차 판문점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논평 평화여성회 2019.07.02 137
510 [성명] 여성계 대북식량지원 요구 file 평화여성회 2019.05.17 176
509 2019.3.18.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국제사회에 보내는 호소문 평화여성회 2019.03.25 153
508 2019.2.25. 제2차 북미 정상회담, 한반도 평화체제와 비핵화를 위한 담대한 진전을 기대한다 평화여성회 2019.02.25 150
507 2019.1.28.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평화와 번영을 위한 여성선언" file 평화여성회 2019.02.21 144
506 [성명] 이것은 지위를 악용한 명백한 성폭력이자, 성소수자 혐오범죄다 - 해군간부 2명에 의한 성폭력 사건 2심 무죄 판결을 규탄하며 평화여성회 2018.11.22 183
505 [논평]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환영한다 평화여성회 2018.11.21 189
504 [성명]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돌봄의 공공성을 확보하라 정부는 사회서비스공단 설립 약속을 이행하고 보육을 반드시 포함하라 평화여성회 2018.10.11 194
503 발언문/기자회견문 첨부][경악! 경찰 편파수사 규탄 긴급기자회견] 십수년의 불법촬영 유포방조, 웹하드는 왜 처벌하지 않는가? 진짜 방조자는 경찰이다 평화여성회 2018.08.21 285
502 [선언문] 7.27 한반도 종전을 위한 여성평화선언문 평화여성회 2018.07.26 259
501 [논평] 정부는 성평등 인사정책의 조속한 이행을 통해 공직 내 실질적 성평등을 실현하고 다른 영역 균형인사의 모범이 되어야 한다 평화여성회 2018.07.24 227
500 [기자회견문] 강정마을 총회 결정 무시한 채 강행, 세계 평화의 섬 제주를 군사력 과시의 장으로 만드는 해군의 국제 관함식 반대한다 평화여성회 2018.07.19 222
» [보도자료]최초로 후보추천위원회가 추천한 최영애 인권위원장 후보 내정을 환영하며 평화여성회 2018.07.18 210
498 [논평] 정부는 성차별적 사회구조의 변혁을 요구하는 여성들의 목소리에 응답하라 평화여성회 2018.07.16 220

(사)평화를만드는여성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55길 6, 401호 (02) 929-4846~47 FAX: (02) 929-4843 하나은행 388-810005-03104 국민은행 347-01-0018-351 (예금주 : 평화여성회)
© peacewomen.or.kr.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