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권은 파탄과 파국의 정치를

당장 멈추고대통령 직에서 물러나라!

 

 

민심이 들끓는다사회각계를 망라한 시국선언이 봇물 터지듯 쏟아져 나오고 있고시민들은 다시 촛불을 들고 거리로 뛰쳐나오고 있다박근혜 정부 들어 바람 잘 날 없던 대한민국이 급기야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으로 정상 궤도를 한참 벗어나 표류하고 있다.

 

국민들은 괴로웠다박근혜 정부가 준 삶이 너무나 참담했다차가운 바다 한가운데서 스러져가는 아이들을 2년이 넘도록 끌어올리지 못하는 부모가 되라했고공권력의 물대포에 목숨 잃은 아비를 둔 자식이 되라 했다.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에게는 굴욕적 한일담합의 책임을 대신 짊어지고 입을 다문 채 다시 한 번 희생자가 되라 했다아픔을 당한 이들은 위로 대신 핍박을 받고그 모든 진실은 암흑 속에 가려졌다.

 

그렇게 박근혜 정부가 들어선 이래 대한민국은 하루하루 후퇴의 역사를 써왔다민주주의가 후퇴하고 인권이 후퇴하고 생명과 평화의 가치마저 사라졌으며 2015년 12월 28일 드디어는 한일 정부 간 일본군위안부’ 합의로 역사의 퇴보가 이루어졌다.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이 박근혜 정부에게 걸었던 기대는 한 순간에 물거품이 됐다박정희 정권은 65년 한일 협정으로박근혜 정권은 2015년 한일 일본군위안부’ 합의로 대를 이어 역사를 팔아먹은 꼴이다그도 모자라 국정을 떡 주무르듯 한 또 다른 권력이 그 뒤에 있었으니 더 이상 꼭두각시 정부에권력을 사유화한 도둑집단에 우리는 정권을 맡길 수 없다.

 

지난 9월 26외교부 국정감사에 참석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는 12.28 한일합의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일본군위안부’ 문제에 대해 정부가 차라리 손 떼 달라고 호소했다아베 정권의 꼭두각시놀음과도 같았던 비상식적 12.28 합의는 어쩌면 그에 앞서 박근혜 대통령의 머리 위에 앉아있던 최순실의 꼭두각시놀음은 아니었는지 그마저도 의심스러운 황당한 상황이니 더 이상 박근혜 대통령에게 이 나라를 대표하는 외교 수장으로서의 권리를 쥐고 있게 할 수 없다.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해 윤병세 외교부장관과 강은희 여성가족부장관 등 그 장단에 맞춰 춤 춘 책임자들도 모두 책임을 지고 사퇴함이 마땅하다일본군위안부’ 문제의 해결이 아니라 그 범죄를 깨끗이 씻어주려는 화해치유재단의 존재 이유는 처음부터 없었고 더 이상은 두고 볼 수도 없다즉각 해산하라.

 

박근혜 대통령에게 엄중히 경고한다민심을 읽지 못하는아니 외면하는 독단과 불통이 언제까지 가능하리라 생각하는가이 와중에 사과만도 못한 사과 한 번 흘려놓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까지 밀어붙이고 있으니 국민의 분노와 상처는 아랑곳 않는 후안무치가 아닐 수 없다문화교육역사외교국방을 비롯한 국정 전반과 민생을 송두리째 파탄 내는 일을 언제까지 하려는가.

 

손 떼 달라는 마음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 뿐 아니라 온 국민의 마음이다온갖 부패와 실책으로 나라 전체를 갈등과 혼란의 소용돌이로 몰아넣은 현 정부는 더 늦기 전에 자격 없음을 인정하고 물러나야 한다박근혜 정부는 국정농단을 중단하고 역사의 퇴보를 멈추어야 한다국민의 뜻에 따라야 한다.

 

우리는 박근혜 정부가 아베 총리에게 십억 엔에 넘긴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의 정의와 인권을 되찾고박근혜 집단이 짓밟은 생명과 권리민주주의의 회복을 이룰 때까지 깨어있는 시민이 되어 비판하고 감시하며 꾸짖고 심판할 것이다.

 

박근혜 정부는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의 외침을국민의 외침을 들어라대한민국의 주인은 꼭두각시 대통령 박근혜도권력을 도둑질한 최순실도그들과 함께 국민을 우롱하고 지금도 얼렁뚱땅 사태를 무마하려는 부패 정치권도 아닌 바로 국민이다주인행세는 이제 그만파탄과 파국의 정치를 당장 멈춰라

 

 

 

2016년 11월 3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기독교대한감리회전국여교역자회기독여민회, 대한예수교장로회전국여교역자연합회새세상을여는천주교여성공동체여성교회이화민주동우회전국여성연대평화를만드는여성회한국교회여성연합회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여성위원회한국기독교장로회여교역자협의회한국기독교장로회여신도회전국연합회,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한국여성의전화한국여신학자협의회한국여자수도회장상연합회)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지원단체(나눔의집일본군위안부할머니와함께하는마창진시민모임일본군위안부할머니와함께하는통영거제시민모임, 일본군위안부할머니와함께하는부산시민모임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평화비(평화의소녀상)전국연대(금천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원회기만적인한일합의를강행하는한국정부를규탄하는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을위한시민들의모임김포평화나비나주평화의소녀상건립운동본부담양평화의소녀상위원회대구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원회부산미래세대가세우는평화의소녀상추진위원회서산평화의소녀상보존회성남평화나비세종평화의소녀상건립시민추진위원회수원평화나비순천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원회안양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원회안산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원회양평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원회오산평화의소녀상건립시민추진위원회용산평화의소녀상건립시민추진위원회우리겨레하나되기울산운동본부원주펑화의소녀상시민모임인천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원회의정부평화비건립위원회,일본군'위안부'합의무효와평화의소녀상건립을위한서울강북주민모임일본군'위안부'한일협상무효와구로평화의소녀상건립을위한주민모임일본군'위안부'한일협정무효와구로평화의소녀상건립을위한주민모임일본군'위안부'피해할머니진주기림사업회전남평화의소녀상건립운동본부전주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원회천안평화나비시민연대충북평화의소녀상건립시민추진위원회평화나비대전행동한일위안부합의무효와정의로운해결을위한울산공동행동한일 일본군'위안부'합의무효와정의로운해결을위한포항행동한일'위안부'합의무효와정의로운해결을위한제주행동한중평화의소녀상건립과인간존엄을위한성북평화운동위원회해남나비)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재단

일본군위안부’ 연구회

평화나비네트워크(서울평화나비네트워크경기평화나비네트워크인천평화나비네트워크원주평화나비 네트워크춘천평화나비네트워크충청평화나비네트워크대구평화나비네트워크부산평화나비네트워크진주평화나비네트워크제주평화나비네트워크)

한일 일본군위안부’ 합의무효와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전국행동

12.28 한일 일본군위안부’ 합의무효를 위한 대학생 대책위원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3 [기자회견문] 정전협정 64주년에 즈음한 평화협상 개시 촉구 기자회견 평화여성회 2017.07.27 178
462 [호소문] 일제의 국가범죄를 총결산하기 위한 전민족적운동을 과감히 전개 해 나가자 평화여성회 2017.07.25 170
461 [연대성명] 금강산관광 중단 10년, 다시 시작해야 합니다. 평화여성회 2017.07.11 182
460 [기자회견문] "성평등"대통령은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행정관, 탁현민을 경질하라 평화여성회 2017.07.10 175
459 [기자회견문] 문재인 정부는 ‘성평등’을 위한 국민적 약속을 이행하라! 평화여성회 2017.07.10 171
458 [인터뷰] [원희복의 인물탐구] “개성공단 폐쇄, 당일까지 통일부장관도 몰랐다” - 안김정애 상임대표 평화여성회 2017.07.03 206
457 [인터뷰] “무기 없이 손 맞잡고 휴전선 넘어 개성 가는 그날까지” - 김성은 이사장 평화여성회 2017.07.03 189
456 [요구문]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문재인정부에게 보내는 여성들의 요구문 평화여성회 2017.05.29 199
455 [기자회견문] 우리는 계속되는 말하기와 행동으로 더 많은 변화를 만들어갈 것이다 평화여성회 2017.05.17 244
454 [공동논평] 새 대통령에게 바란다 평화여성회 2017.05.11 190
453 [기자회견문] 격화되는 한반도의 군사위기, 여기서 멈추어야 합니다. 평화여성회 2017.05.02 195
452 [기자회견문] 대국민 사기극 사드 배치 원천무효 사드 비용 요구한 미국을 규탄한다! 평화여성회 2017.05.02 183
451 [공동성명] 대통령 후보들의 동성애 혐오 발언을 강력히 규탄한다 평화여성회 2017.04.27 191
450 [기자회견] 민심 짓밟고 사드 배치 못박으려는 한미 당국 규탄한다! 불법 반입한 사드 장비 즉각 철거하라! file 평화여성회 2017.04.26 188
449 [기자회견문] 국민의당은 사드 배치 찬성 당론을 즉각 철회하라! 평화여성회 2017.04.25 177

(사)평화를만드는여성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55길 6, 401호 (02) 929-4846~47 FAX: (02) 929-4843 하나은행 388-810005-03104 국민은행 347-01-0018-351 (예금주 : 평화여성회)
© peacewomen.or.kr. all rights reserved.
XE Login